은곡(垠谷) 김미희


유머/아이들을 함부로 건드리지 말것

김미희
2021-04-25
조회수 79

어린 소녀가 선생님으로부터 고래에 대해 배우고 있었다.

"고래는 매우 큰 포유동물이긴 하지만 목구멍이 작아서 인간을 삼킬 수가 없단다.“


그러자 소녀가 끼어들었다.

“ 교회에서 배웠는데요, 요나는 고래가 삼켰어요.”


선생님이 짜증을 내며 다시 한번 고래가 인간을 삼키는 것은 신체구조상 불가능함을 강조했다.


다시 소녀가 대꾸했다.

“제가 천국에 가면 요나에게 물어볼게요.”


선생님도 질 수 없었다.

“ 요나가 지옥에 가 있으면 어떡할라고?”


그러자 소녀가 이렇게 말했다.


“그럼, 선생님이 물어보심 되겠네요.”


(* 요나: 구약성서에 나오는 예언자로 하느님의 명을 어기고 도망가다 고래에게 먹혔다 사흘 후에 다시 내뱉어짐.)


Copyright © 2012-2021 kimmeehee
All rights reserved.

본 사이트의 컨텐츠를 무단으로 도용할 경우 
법적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.